본문
열기/닫기
본문

언론보도설명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
제목
(설명) 경향신문, “폭언.성희롱.해고...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% 불만족” 기사 관련
등록일
2021-10-12 
조회
222 
정부는 청년들이 해외에서 부당사례에 적극대처할 수 있도록 재외공관 및 유관기관과 협업하며, 현지 노무변호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

주요 기사 내용
10.12.(화) 경향신문, “폭언.성희롱.해고...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% 불만족”
정부 지원을 통해 해외에 취업한 청년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, 뜻하지 않게 고용해지를 당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공단이 2015∼2020년 공단 사업을 이용한 해외취업자 4,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64%가량은 만족한다고 했지만, 36%는 불만족한다고 답했다.

설명 내용
정부는 청년들이 해외 취업국가에서 부당사례를 겪을 경우 월드잡 플러스 내 ‘부당사례 신고센터’를 통해 문제해결을 지원하고 있음

접수된 사례에 대해서는 취업처, 연수기관, 해외 K-Move센터 등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 후, 노무사 등과 협의하여 지원하고 있음
 
특히, ’20년부터는 해외 현지 16개 K-Move센터에 노무변호사*를 통해 청년들이 노무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음
* 노무변호사를 통한 상담 건수: (’20) 181건, (’21.8월) 179건
또한, 점검 결과 문제가 심한 해외기업에 대해서는 월드잡을 통한 알선 및 취업지원을 중단하고 있으며, 아울러, K-Move스쿨 연수과정에 취업 국가의 노동관계 법령, 성희롱 예방 등 주요 내용을 필수과목으로 운영하여, 청년의 대응 능력 강화에도 힘쓰고 있음

한편, 해외취업자 설문조사 결과, 만족 64.4%, 보통 26.4%, 불만족 9.2%로 나타났으며, 보도된 불만족 36%는 사실이 아님
또한, 해외취업자의 비자발적 고용해지 사유 중 1위는 비자만료 55.9%로서, 각국의 비자정책에 따른 고용계약 종료임

정부는 앞으로도 노무변호사 운영을 확대하고, 불량 기업에 대한 선별 및 알선중단 방침을 이어가는 한편, 청년들이 현지에서 부당사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대사관 등 재외공관, 해외 K-Move센터, 한국산업인력공단 EPS센터를 포함한 다양한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가겠음
 

문  의:  고용노동부 청년취업지원과  강평중 ( 044-202-7494) 
          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국  제은솔 (052-714-8606)
첨부
  • 10.12 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프로 불만족(경향신문 설명 청년취업지원과 인력공단).hwp 10.12 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프로 불만족(경향신문 설명 청년취업지원과 인력공단).hwp 다운로드 10.12 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프로 불만족(경향신문 설명 청년취업지원과 인력공단).hwp 미리보기
  • 10.12 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프로 불만족(경향신문 설명 청년취업지원과 인력공단).pdf 10.12 정부 지원 해외 취업 청년 36프로 불만족(경향신문 설명 청년취업지원과 인력공단).pdf 다운로드